COVID-19 전염병 ‘아무 데도 가까이에’,

COVID-19 전염병 ‘아무 데도 가까이에’, WHO는 Omicron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경고합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의 빠르게 확산되는 오미크론 변종에 위험이 없다는 이야기에

대해 경고하면서 대유행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COVID-19 전염병

토토 광고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화요일 빠르게 확산되는 오미크론 변종에 위험이 없다는 이야기에 대해 경고하면서 COVID-19

대유행이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제네바에 있는 WHO 본부에서 기자들에게 “이 팬데믹은 거의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유엔 보건국장은 지난 11월 남아프리카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전 세계적으로 들불처럼 퍼진 가벼운 코로나바이러스 변종 오미크론(Omicron)을

경미한 것으로 일축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COVID-19의 오미크론 변종은 이전 균주보다 훨씬 더 전염성이 있지만 덜 심각한 질병을 일으키는 것으로 보입니다.

COVID-19 전염병

이는 바이러스가 대유행 단계에서 인류가 함께 살 수 있는 풍토병이 되기 직전인지 여부에 대한 논쟁을 촉발했습니다.

그러나 WHO는 감염자의 숫자가 많다는 것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중병에 걸려 사망한다는 것을 의미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오해의 소지가 있는 이야기

마이클 라이언 WHO 비상사태 국장은 화요일 기자회견에서 “개별 변이의 심각성과 상관없이 사례의 기하급수적인 증가는 입원과 사망의

불가피한 증가로 이어진다”고 말했다.More news

테드로스 박사도 동의했습니다.

그는 “오마이크론은 평균적으로 덜 심각할 수 있지만 그것이 가벼운 질병이라는 이야기는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실수하지 마십시오. 오미크론은 입원과 사망을 유발하고 있으며 덜 심각한 경우에도 의료 시설이 침수되고 있습니다.”

그는 일부 국가에서 오미크론으로 인한 COVID 사례의 급증이 정점에 이르렀을 수 있다는 징후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최근 최악의 사태가 종식되기를 희망하지만 아직 숲에서 빠져나온 나라는 없다”고 말했다.

테드로스 박사는 특히 백신 접종률이 아직 낮은 국가에서 의료 시스템에 대한 압박을 제거해야 할 시급한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금은 포기하고 백기를 흔들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건강 도구를 효과적으로 공유하고 사용하고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공중 보건 및 사회적 조치를 시행함으로써 현재의 물결의 영향을 여전히 크게 줄일 수 있습니다.”

주간 코로나 사망자 4만5000명

COVID-19에 대한 WHO의 기술 책임자인 Maria Van Kerkhove도 이에 동의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매주 약 45,000명의 사망자가 여전히 등록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녀는 기자들에게 “도구가 있기 때문에 그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기존 COVID 백신은 이전 균주보다 오미크론 전파에 대한 보호 효과가 덜합니다.

일부 제약 회사는 변종을 더 잘 표적으로 하는 백신을 만드는 과정에 있지만 WHO는 이것이 반드시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